title_icon
DORIM CHURCH

해외선교

말레이시아 - 프랭선교사 박은덕선교사 이혜정선교사

sub03_1_1_img sub03_1_1_img sub03_1_1_img
선교지 소개
말레이시아(말레이어: Malaysia)는 동남아시아에 있는 연방제 입헌 군주국이다. 말레이시아는 13개의 주와 3개의 연방 직할구로 구성되어 있고, 남중국해로 나뉜 말레이 반도지역과 보르네오 섬지역으로 구성되어 있다. 타이, 인도네시아, 브루나이와 국경을 맞대고 있고, 해상국경은 싱가포르와 베트남, 필리핀과 맞대고 있다. 연방정부는 푸트라자야에 있지만, 수도는 쿠알라룸푸르이다.

말레이시아의 역사는 18세기부터 대영 제국의 식민지가 된 말레이 왕국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처음 영국의 식민지가 된 곳은 해협식민지로 불리었고, 다른 곳들은 보호령이 되었다. 1946년, 말레이 반도의 주들이 연합하여 말라야 연방을 세웠다. 1948년, 연방은 재편성되어 말라야 연방이 설립되었고, 1957년 8월 31일 독립을 하게 되었다. 1963년 9월 16일, 말라야 연방은 사바 주, 사라왁 주, 싱가포르와 연합하면서 Malaya란 이름에 si를 추가해 Malaysia가 되었다. 그러나 2년도 채 지나지 않은 1965년, 싱가포르는 연방에서 탈퇴하게 되었다. 말레이시아는 독립 이후 아시아에서 최고의 경제적인 기록을 가지고 있는데, 거의 50년동안의 GDP 성장률이 평균 6.5%라는 것이다. 말레이시아의 경제는 전통적으로 천연 자원에 거의 의존하고 있었으나, 최근에 과학, 관광, 무역, 의료관광등의 산업이 성장하고 있다.

말레이시아는 입헌군주국이며, 국가 원수는 9개 주의 세습군주들이 5년마다 투표를 해서 그들 가운데 선정한다. 군주의 칭호는 양 디 페르투안 아공이며, 지금 군주는 압둘 할림이다. 정부의 장은 수상이다. 정부체제는 웨스트민스터 체제에 가깝고, 법체계는 영국의 법에 기초한다. 말레이시아는 민족과 문화가 다양하고 그 다양성이 정치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국교는 이슬람교이지만, 헌법상 종교의 자유는 인정되고 있다.

말레이시아에는 유라시아의 최남단 지역인 탄중피아이가 있고, 적도근처에 위치하고 있어 열대 기후의 국가이다. 다양한 동식물군이 있어 생물 다양성이 큰 국가이다. ASEAN, 이슬람 회의 기구의 창립멤버이며, APEC, 영국연방, 비동맹 운동의 회원국이다.

말레이시아의 인구는 약 2,500만 명으로 인구의 60% 이상이 말레이 반도에 살고 있다. 다민족 국가인 말레이시아는 여러 종교를 축으로 각각의 국민성을 지니고 있다. 말레이시아의 말레이인(부미푸트라, Bumiputra)이 인구의 약 50%를 차지하고 있으며 기본적으로 이슬람교에 기반을 둔 계율을 따른다. 중국계가 약 25%, 인도계가 약 8%, 전통 가옥에 살면서 각 부족들의 삶의 방식을 고수하며 독특한 전통 문화를 지키고 보존하는 원주민들인 오랑아슬리(Orang Asli)들을 포함한 기타가 약 10% 정도이다. 중국인과 말레이인의 혼혈 인종인 프라나칸인, 그리고 유럽계의 다양한 인종들이 살고 있다. 유럽계는 주로 포르투갈, 네덜란드, 영국인들의 후손들이며 대부분 말라카에 있는 주거 지역 내에 살고 있다. 각각의 지역 사회를 형성하고 있으면서도 말레이시아 만의 조화로운 공존을 도모한다.

말레이시아의 공용어는 말레이어(Bahasa Melayu, Bahasa Malaysia)이며 영어가 널리 통용된다. 중국어, 타밀어, 아랍어, 이반어(사라왁의 원주민인 이반족의 언어)도 사용된다. 말레이시아는 적어도 70여 개의 다른 어족(語族)에서 생성된 다양한 언어들을 사용하고 있다. 말레이시아의 국어인 '바하사 멜라유(Bahasa Melayu)' 외에도, 영어는 말레이시아의 공용어로써 상업과 공업에서 널리 쓰이며 말레이시아 학생들은 초등학교 시절부터 영어 교육을 받는다.

말레이시아는 다민족국가이다. 주류 민족인 말레이족 뿐만 아니라, 중국계 말레이인, 인도계 말레이인도 거주한다.

말레이시아의 국교는 이슬람교이지만, 실제로는 여러 종교가 혼재하는 다종교 국가이다. 일반적인 종교는 이슬람교, 불교, 도교, 힌두교, 그리고 기독교 등이 있다. 2000년의 정부 인구조사 통계에 따르면 전체의 60.4%가 무슬림 (수니파, 시아파 전부)이며, 불교 신자가 19.2%, 힌두교 신자가 6.3%, 기독교인이 5.1%(이 가운데 대부분은 동 말레이시아에 거주)를 차지한다. 말레이시아에서는 이슬람교가 국교이며, 종교의 자유는 허용되지만, 국민, 특히 이슬람 교도에 대한 선교활동은 할 수 없다.
선교보고
서 말레이사아 수도인 쿠알라룸푸르에 거주하면서 2005년도 10월에 본 교단 1호 말레이시아 명성교회를 개척해서 현재 한인 목회를 하고 있으며, 이듬해 2006년 11월에 말레이시아 제 2의 도시인 페낭에 본 교단 2호 페낭연동교회를 개척해서 목회 하다가 현재는 이동호 목사가 담임하고 있습니다.

원주민 사역으로는 서 말레이시아 동해안지역, 강경 무슬림이 밀집해 있는 지역이기도 합니다. 이 지역에 원주민 교회 10개를 개척해서 모두 헌당식을 마치고 현지 목사님들을 세워 목회하게 하면서 저는 매 주 순회하며 현지 목회자들이 잘 하실 수 있도록 협력 사역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복지 사업으로는 현재 고아원 3 곳을 지속적으로 지원하며 협력하고 있으며, 이 중 한 곳은 건축을 지원했습니다.

교육 사업으로 원주민 지도자 양성 코스로 지역마다 매월 1회씩 성경학교를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해는 1회 총회전도학교를 실시해 60명이 수료를 했으며, 현지 지도자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배움을 보면서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금년에도 2회 총회전도학교를 준비 중에 있습니다. 최근에는 말레이시아 중국계들로부터 부동산 2400평 규모의 땅을 기증 받아 신학교 프로젝트를 세워 현재 진행 중에 있습니다.

오랜 시간 동안 신학교 사역을 위해서 기도해 오던 중 도림교회 담임 목사님(정 명철 목사)께서 지도자 양성의 중요성을 말씀 하시면서 귀한 사역자 로렐라 목사 부부를 파송해 주셔서, 그 동안 풀려 지지 않던 숙제가 해결되어 신학교 사역의 탄력을 받게 되었습니다. 지금 로렐라 목사 부부가 학교 사역을 위해 여러 가지 업무 파악과 준비 및 훈련 중에 있습니다. 열심히 열정적으로 잘 하며 적응하고 있습니다. 로렐라 목사 건강을 위해서 기도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처음에는 저도 몰랐는데 자꾸 아프다고해서 병원에 데리고 갔습니다. 파송 직후에 일입니다. 병원에 한 달간 입원했습니다. 폐에 물이 차서 거의 죽게 되었으나, 하나님의 은혜로 다시 건강을 회복하고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해 열심히 사역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범양 선교회를 통해서 사역을 위해서 오토바이 한 대를 구입했습니다.

로렐라 부부가 상주하며 학교 부지 전체가 깨끗해지고, 조금씩 공사를 진행하고 있는데 재정적 지원이 잘 되지 않아 어려움이 있습니다. 채풀실, 강의실 남,녀 기숙사 할 공간이 없어서 지원 할 교회를 찾으며 기도하고 있습니다.

· 기도제목

  • 1. 홍수피해지역에 진료와 봉사가 지속적으로 진행되도록
  • 2. 현지교단 SIB, 산하 장학위원회 모임을 통해서 앞으로 장학생 확대 방안이 확장되도록